스위스 제네바의 세계기상기구(WMO) 본부 건물 (자료사진)
스위스 제네바의 세계기상기구(WMO) 본부 건물. (자료사진)

세계기상기구, WMO는 대기 중 온실가스 농도가 지난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WMO는 9일 발표한 온실가스 보고서에서 산업화 등의 영향으로 지난 1990년부터 2014년 사이 이산화탄소와 메탄, 아산화질소 등 온실가스의 양이 36%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대기 중 이산화탄소 양이 많아지면서  지표면 온도가 올라가고 그 결과 수증기의 양이 늘어나면서 다시 온도 상승을 가져오는 등 온실효과가 더욱 가속화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북반구의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는 지난해 봄 400ppm을 넘고 메탄가스 역시 지난해 사상 최고치인 1천833ppm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미셸 자로 WMO 사무총장은 해마다 온실가스 농도가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지구 온난화를 막기위해 이제 행동에 나설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