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92년 10월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몬드에서 열린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무소속 로스 페로 후보(가운데)가 공화당 조지 부시 대통령(왼쪽), 민주당 빌 클린턴 후보와 토론했다.
지난 1992년 10월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몬드에서 열린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무소속 로스 페로 후보(가운데)가 공화당 조지 부시 대통령(왼쪽), 민주당 빌 클린턴 후보와 토론했다.

미국에서 공화당과 민주당 전당대회가 마무리되면서 본격적인 대선 선거 운동이 시작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와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앞으로 세 차례에 걸쳐 TV 토론에 등장할 예정입니다. 두 후보 진영은 이들 TV 토론회에서 승기를 잡기 위해 안간힘을 쓸 것으로 보이는데요. ‘미국 대선 ABC’, 오늘은 ‘TV 토론’ 다섯 번째 시간으로 ‘참여 후보 선정 기준’에 관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1980년 미국 대선에서는 무소속 후보였던 존 앤더슨 후보의 TV토론 참여를 두고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지미 카터 대통령이 무소속 후보가 나온다는 이유로 첫 번째 TV 토론에 참여하지 않은 것입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토론회를 주관한 ‘여성유권자연맹(League of Women Voters)’은 헌법적 자격을 갖추고 유권자의 관심과 지지가 중대함을 입증해야 하는 등 몇 가지 토론 참여 기준을 만들었습니다.

여성유권자연맹에 이어 1988년부터 지금까지 대선 후보 TV 토론을 주관하고 있는 ‘대통령토론위원회(Commission on Presidential Debates, CPD)’는 TV토론 참여 자격을 다음과 같이 정의합니다.

첫째, 헌법에 부합하는 자격입니다. 구체적으로 일단 35세 이상에 미국에서 태어난 미국 시민으로 미국에서 14년 이상 살았어야 하며 기타 헌법이 요구하는 자격을 갖춰야 합니다.

둘째, 2020년 대선에서 수학적으로 선거인단 다수를 확보할 기회를 주기에 충분한 수의 지역에서 투표지에 이름을 올려야 합니다.

마지막으로는 결정한 시점에서 CPD가 선정한 다섯 개 여론조사 기관이 실시한 전국 여론조사에서 평균 지지율이 적어도 15%가 나와야 합니다.

세 번째 항목과 관련해 CPD는 이번 대선에서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 신문 합동 여론조사, 또 NBC 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 신문 합동 여론조사, 공영라디오-공영TV방송-마리스트폴의 합동 여론조사, 또 CNN 방송과 폭스뉴스 방송 여론조사 결과를 이용합니다.

이에 따라 세 차례에 걸쳐 열릴 올해 대선 후보 TV 토론에서는 민주당과 공화당 후보만 나옵니다.

그런데 CPD가 설정한 지지율 15%라는 기준이 제3당 후보를 TV 토론에서 배제하기 위한 민주당과 공화당의 담합이라는 비판도 있습니다. 과거 한 여론조사에서는 많은 유권자가 제3당 후보의 TV 토론 참여를 원하는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1988년 이래 정·부통령 후보 TV 토론회에 나온 3당 후보는 1992년 대선에서 대통령 후보로 나선 로스 페로 후보와 그의 러닝메이트로 부통령에 출마한 제임스 스톡데일 후보가 유일합니다.

네. 2020 미국 대선 특집, ‘미국 대선 ABC’, 오늘은 ‘TV 토론’ 다섯 번째 시간으로 ‘참여 후보 선정 기준’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지금까지 김정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