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펜실베이니아주 존스타운 공항에서 선거유세를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펜실베이니아주 존스타운 공항에서 선거유세를 했다.

미국 대선이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13일)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에서 열린 대규모 유세에서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세에 참석한 수 천 명의 지지자들에게 자신은 앞으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억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자신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을 당시 사용한 약을 미국민 모두에게 나눠주겠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바이러스에서 회복된 뒤 계속하고 있는 현장 유세에 대해 일부에서는 감염 위험성을 들어 비판적인 견해도 나오고 있습니다.

미네소타주 보건당국은 지난 12일 미네소타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의 두 차례 집회에 참석한 사람 중 19명이 바이러스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보건 당국은 이 사람들이 집회 현장에서 감염됐는지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 정부 최고 전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는 대규모 집회를 여는 것은 "문제를 자초하는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