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5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연설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5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연설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내년 1월 취임 후 첫 해에 ‘민주주의를 위한 정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민주국가들이 모여 민주주의 체제를 강화하고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국가들에 맞선다는 바이든 당선인의 기존 입장이 반영된 것이며 러시아와 중국, 북한 등은 초대받지 못할 것이라는 내용입니다. 안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2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2021년에 세계 민주주의 국가들의 정상회의를 열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앞으로 미국이 국내와 국제사회의 민주주의에 전념하길 바라며 중국과 러시아 등의 반민주주의 국가를 견제하기 위해 이 같은 모임을 주최할 것을 약속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은 세계 민주주의 국가들이 모여 민주주의 체제를 강화하고,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국가들에 맞서며 공동 의제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대선 전 바이든 선거본부 측은 바이든 후보가 당선되면 동맹 강화를 위해 취임 첫 해에 ‘민주주의를 위한 정상회의’ 개최를 공약하고 전 세계 민주주의 국가들을 결집해 민주주의 체제를 강화하고 이를 통해 공동 의제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었습니다.

폴리티코는 그러면서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재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취임 후 1년 안에 회의를 개최할 경우 화상으로 열릴 가능성이 높은 만큼 더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대면 회의가 가능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정상회의 개최 시점과는 관계없이 중국과 러시아는 이 회의에 초대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정상회의 초청 명단은 새 대통령이 어느 나라를 선호하는지 그의 외교 정책에 대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러시아는 지난 미국 대선 개입으로 비난을 받고 있으며 중국은 경제력과 정치적 권위주의로 세계 민주주의에 더 큰 위협으로 여겨지고 있다는 겁니다.

또 이같은 사안들이 ‘민주주의를 위한 정상회의’의 주제가 될 수 있다면서 독재자들에게 환심을 사려던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움직임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폴리티코는 이어 바이든 당선인이 ‘민주주의 정상회의’가 아닌 ‘민주주의를 위한 정상회의’가 될 것이라고 밝힌 점을 상기시키면서 초청 대상국의 중요성을 지적했습니다.

민주적이라고 주장을 하지만 사실상 그렇지 않은 많은 국가의 정부가 초청 명단에 포함되면 해당국 정부의 잘못된 주장에 정당성을 부여할 수 있는 위험한 접근법이 된다는 것입니다.

폴리티코는 그러면서 북한을 극단적인 예로 들었습니다.

북한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돼 있지만 북한은 독재자에 의해 통치되고 지구상에서 전체주의 국가에 가장 근접한 나라라고 강조한 겁니다.

따라서 북한뿐 아니라 선거 부정 의혹으로 대통령 퇴진 압박이 벌어지고 있는 벨라루스 등도 이 회의에 초대되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앞서 미국 대선 기간에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폭력배’로 부르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독재자들과 친분관계를 맺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적성국에 맞설 것을 강조해 왔습니다.

[녹취: 바이든 당시 대선 민주당 후보] ”I will be a president who will stand with our allies and friends. I will make it clear to our adversaries the days of cozing up to dictators are over.”

특히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8월 21일 민주당 대선 후보 수락 연설에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동맹국 그리고 친구들과 함께 하는 대통령이 될 것이며 독재자들의 비위를 맞추는 시대는 끝났다는 것을 적들에게 분명히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