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16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경제 회복 계획 등에 관해 언급했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16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경제 회복 계획 등에 관해 언급했다.

미국 대선에서 승리를 선언한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어제(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관련해 “우리가 조율하지 않으면 더 많은 사람이 죽을 수 있다”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협력을 촉구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델라웨어 주 윌밍턴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정권 인수 방해로 가장 큰 위협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특히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보급 계획을 세우기 위해 새 대통령 취임일인 내년 1월 20일까지 기다려야 한다면 이는 한 달이나 한 달 반가량을 뒤처지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백신 보급과 관련해 백신이 안전하다고 판단되면 접종을 주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어 “매우 어두운 겨울”이 올 것이라면서, 의회에 3조 달러 규모의 코로나 경기부양책인 ‘히어로스법’을 즉각 처리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패배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전적으로 무책임한”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지난 3일 치러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270명 이상을 확보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펜실베이니아 주 등에 선거 결과 인증 중단 소송을 제기하며 ‘불복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