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4월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내년에도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습니다.
한국 부산항에 수출용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다.
한국의 수출이 사상 처음으로 6천억 달러를 돌파했습니다.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미-북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나란히 섰다.
전례없는 미-북 정상회담 개최 등 올 한 해 미·북 관계는 숨가쁘게 돌아갔는데요. 한반도 긴장을 완화시킨 것은 고무적이지만 북한의 실질적 조치가 없어 미래의 불확실성은 더욱 커졌다는 전직 관리들의 평가입니다.
안소영
기자 안소영
2018.12.29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남미 순방에 나서는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현지에서 북한 문제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 함지하
2018.12.29
존 개러멘디 민주당 하원의원.
미-북 비핵화 협상의 답보 상태가 계속되는 동안 미국은 한반도 미군 태세를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존 개러멘디 민주당 하원 군사위원이 강조했습니다.
Default Author Profile
기자 이조은
2018.12.2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리아 철군 발표 후인 지난 26일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기지를 방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의 당위성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미 의회에서는 한반도까지 영향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Default Author Profile
기자 이조은
2018.12.29
지난 2011년 9월 북한 라선경제특구지역의 장마당.
매주 월요일 한반도 주요 뉴스의 배경과 의미를 살펴보는 ‘쉬운 뉴스 흥미로운 소식: 뉴스 동서남북’ 입니다. 북한은 올해 경제적으로 최악의 상황을 겪은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2015년 11월 일본 서부 후쿠이현 후쿠이항에서 해안경비대원들이 북한에서 떠내려온 것으로 보이는 목조선을 조사하고 있다.
일본이 북한에서 표류해 온 선박에서 발견된 시신 10구의 유골을 최근 북한 측에 인도했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물자 거래를 지원한 이유로 미국의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중국 랴오닝 훙샹그룹이 지난해 5월 평양 봄철 국제상품박람회에 참석했다. 사진은 훙샹그룹 부스 전경.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의 불법금융 활동에 연루된 회사들의 자금을 민사소송을 통해 잇따라 몰수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북한과 거래하면 어느 나라에 있는 기업이라도 자산을 압류할 것이라는 강력한 경고라는 분석입니다.
조은정 기자
기자 조은정
2018.12.29
지난 2006년 10월 홍콩에서 안전규정 위반으로 억류된 북한 선박 강남1 호. (자료사진)
북한이 올해 선박 안전검사를 단 한 건도 통과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로 기록됐습니다. 열악한 경제 사정을 보여준다는 지적입니다.
함지하
기자 함지하
2018.12.29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난 1월 1일 신년사를 발표했다.
1월1일 발표되는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는 새해 미-북 비핵화 협상의 진로를 가를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핵심 관심사는 신년사에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수준 이상의 메시지가 담길지 여부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월 국정연설에서 탈북자 지성호 씨를 소개하자, 지 씨가 목발을 들어보이고 있다.
북한의 열악한 인권 실태를 거듭 비판해온 트럼프 행정부는 미-북 정상회담을 기점으로 인권 문제를 소홀히 다룬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재무부와 국무부가 주도한 대북 인권 압박은 제재와 법안 등으로 구체화됐고 연말로 접어들면서 더욱 두드러졌습니다.
Default Author Profile
기자 이연철
2018.12.28
한국에 간 탈북자들은 통일부가 운영하는 하나원에서 정착에 필요한 교육을 받는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 산하 탈북자 지원기관의 업무용 개인컴퓨터(PC)가 해킹당해 997명의 신상정보가 유출됐습니다.
영국 런던의 북한 대사관. (자료사진)
북한이 1990년대 초반 영국에 국교를 맺자고 요청한 사실이 29일 공개됐습니다.
지난 2012년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한 마을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신발을 만들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미국과 유엔의 제재를 회피하려고 '그림자' 무역 결제로 수년동안 국제 거래를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8일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