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구호단체인 월드 비전이 한국전쟁 발발 60주년을 맞아 참전국가 어린이 돕기 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번 운동은 6월과7월 두 달 동안 진행될 예정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국제 구호단체인 월드 비전이 60년 전 한국전쟁 당시 전투부대를 파견했던 유엔 회원국의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대상국가는 한국전쟁 참전 16개 유엔 회원국 가운데 에티오피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콜롬비아, 인도, 필리핀, 태국 등 아직도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6개국입니다.

월드 비전 미국본부의 박준서 아시아후원개발 부회장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한국전쟁 발발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이번 운동을 계획했다고 말했습니다.

“ (한국전쟁) 60주년을 맞이하고 또 다른 60주년을 향해 나가는 이 시점에서 뭔가 특별한 일을 하지 않는다면 또 다른 시작의 의미가 반감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고, 한국전 발발 60주년이니까 전쟁하고 관련이 있는 일이 있지 않겠냐 하는 고민을 하다 보니까….”

6월과7월 두 달 간 진행될 이번 운동은 이들 6개국 어린이들에게 후원자를 연결해주는 특별결연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입니다.

박준서 부회장은 이들 6개국의 지원으로 한국은 세계적인 경제대국으로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지만 그들은 아직도 가난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지금은 그들을 도와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이제 우리는 잘 살게 됐으니까, 그런데 우리가 잘 살게 된 게 그들의 피와 땀이 없었다면, 우리 조국 산하에 뿌려진 그들의 살과 피가 없었다면 솔직히 우리가 이렇게 있겠냐구요? 그런 것들을 도우면서 새로운 60주년을 맞이할 때 우리의 미래가 보장이 되지 않겠느냐…”

박준서 부회장은 이번 운동이 미국 내 한인들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아직 시작 단계지만 호응이 좋은 편이라고 말했습니다.

월드 비전은1950년에 한국전쟁 고아와 미망인을 돕기 위해 설립된 국제 구호단체로, 현재 세계 80여개국에서 긴급구호와 개발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