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인영 한국 통일부장관과 만났다. 사진=해리스 대사 트위터.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인영 한국 통일부장관과 만났다. 사진=해리스 대사 트위터.

이인영 한국 통일부 장관은 오늘(18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만나 미-한 두 나라의 대북정책 조율창구인 워킹그룹의 기능과 운영을 재조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워킹그룹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긴밀한 소통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인영 한국 통일부 장관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 만나 미-한 워킹그룹의 운영과 기능을 재조정한 ‘2.0 버전’을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이 장관은 18일 정부서울청사 내 장관실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해리스 대사를 만나 “미-한 워킹그룹은 그 운영과 기능을 재조정하고 재편하면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정책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역할을 명확히 지향해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미-한 워킹그룹을 재편해 워킹그룹에서 논의할 것과 한국이 스스로 할 것을 구분해 추진한다는 게 한국의 기본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이렇게 하면 워킹그룹이 남북관계를 제약하는 기제로 작동한다는 일각의 우려를 불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해리스 대사에게 “미-한 워킹그룹 2.0 시대를 함께 열어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장관은 남북대화 복원과 인도적 협력, 작은 교역, 남북 간 합의 이행 등을 통해 남북관계를 평화와 경제 공동체, 그리고 생명 공동체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구상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 장관은 “비 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는 한국 속담처럼 남북관계도 교착 국면을 넘어 더 굳건한 관계로 거듭날 수 있도록 미국 측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한다”고 당부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이에 대해 “미국은 한반도의 지속적 평화와 북한과의 관계 변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등을 함께 추구한다”면서 한반도 평화 문제에 대한 협력 의지를 밝혔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또 미국은 남북 간 협력을 강력하게 지지할 뿐만 아니라 워킹그룹을 통해 해법을 찾아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다만 “미-한 워킹그룹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이수혁 주미대사도 말했듯 효율적인 메커니즘”이라면서 미국은 워킹그룹을 통한 논의 방식을 적극 지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미-한 워킹그룹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하자는 데 공감하면서 이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소통해 나가자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과 해리스 대사는 아울러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가 중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고 미-북, 남북 간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도록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했습니다.

이 장관은 취임 직후부터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위반을 피할 수 있는 물물교환 방식의 ‘작은 교역’으로 남북 교류협력의 물꼬를 트겠다는 구상을 밝혀왔습니다.

특히 대북 제재에 해당하는 사안은 워킹그룹을 통해 해결해야 하지만, 작은 교역이나 개별관광 등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남북관계 사안은 자율성을 갖고 독자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취했습니다.

이번 접견은 해리스 대사가 이 장관의 취임 인사차 예방하면서 이뤄졌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