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태어나는 신생아 10 명 중 1 명은 정상적인 임신 기간을 채우지 못하고 출생하는 조산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에서 임신 37주 이전에 태어나는 조산아의 비율이 2010년 현재 10.7%라고 세계보건기구 WHO가 밝혔습니다.

WHO는 2일 공개한 ‘세계 조산보고서’에서, 지난 2010년 북한에서 태어난 신생아 34만7천6백 명 가운데 조산아가 3만7천3백 명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수치는 조사 대상 184개국 중 80번째로 높은 것입니다.

2010년 북한의 전체 조산아 중 7%인 2천7백 명이 조산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했으며, 이는 세계에서 55번째로 높은 비율입니다.

전세계적으로는 매년 1천5백만 명 가량의 조산아가 태어나며 이 중 110만 명 가량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WHO에 따르면 전세계 조산아의 60%는 남아시아와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이남에서 태어나며, 조산아 출산율은 후진국의 경우  평균 12%, 선진국은 평균 9%에 달합니다. 조산아 출산율이 가장 낮은 나라는 동유럽의 벨라루스로 4.1%였으며, 가장 높은 나라는  아프리카의 말라위로 18.1%였습니다.

선진국과 후진국 간 가장 큰 차이는 조산아의 생존 여부였습니다. 태내 28주 미만의 초조산아의 경우 후진국에서는 90% 이상이 출생 며칠 안에 사망하는 반면, 선진국에서는 10% 미만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조산을 일으키는 요인들로 산모가 저체중이거나 과체중인 경우, 나이가 17살 미만이거나 40살 이상인 경우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당뇨와 고혈압, 흡연, 감염, 유전적 요인, 다태아 임신 등의 경우에도 조산 위험이 증가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후진국에서는 말라리아와 에이즈 감염, 10대 임신이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조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임신 전에 건강을 유지하고 산모는 영양을 충분히 섭취하며, 병원을 정기적으로 방문할 것을 조언했습니다.

또 조산아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항생제를 이용하고, 조산아 분만 전 태아의 폐 성숙을 위해 스테로이드 약물을 임산부에게 투여하며, 신생아를 어머니의 가슴에 피부를 맞대고 품어 따뜻하게 유지하는 방법 등이 제시됐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