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16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16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해외 정상과 직접 만나는 미-일, 미-한 정상회담은 역내 안보와 안정 등이 백악관에 얼마나 중요한지 잘 보여준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에 이어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맞이하는 것은 강력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한국 두 정상과의 대면 만남은 역내 관계와 안정, 안보, 경계적 파트너십이 백악관에 얼마나 필수적이고 중요한지에 대한 메시지를 보낸다”고 강조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해외 정상과의 첫 대면 회담인 미-일, 미-한 정상회담에 이어 해외 정상과의 추가 회담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지 묻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사키 대변인은 “아직 예견할 추가 해외 정상의 방문은 없다”며 “물론 분명히 더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의 해외 방문 계획과 관련해선 “아직 아무것도 없다”며 “곧 무언가 더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