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했다.

미국과 일본 정상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양국의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두 정상은 미-한-일 3국 협력이 공동의 안보와 번영에 필수적이라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양국의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날 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국제사회의 완전한 (안보리 결의) 이행도 촉구했습니다.

두 정상은 “우리는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억지력을 강화하고, 다른 나라들과 협력해 핵 확산 위험을 포함해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된 위험에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에 대한 미국의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미-한-일 3국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두 정상은 “우리 모두가 추구하는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접근 가능하고 다양하며 번성하는 인도태평양을 구축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쿼드’를 통해 호주, 인도를 포함한 동맹, 파트너들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한국과의 3국 협력이 우리의 공동 안보와 번영에 필수적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해외 정상과 대면회담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확대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은 이날 약 1시간 40분 간 비공개 단독회담을 진행한 데 이어 확대회담을 열었습니다.

확대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재닛 옐런 재무장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인도태평양조정관 등이 참석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회담 후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의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중국의 도전과 동중국해, 남중국해, 북한과 같은 문제에 대해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바이든 대통령] “We committed to working together to take on the challenges from China and on issues like the East China Sea, the South China Sea, as well as North Korea to ensure a future of a free and open Indo Pacific.”

바이든 대통령은 또 “일본과 미국은 역내 강력한 두 민주주의 국가”라며 “우리는 인권과 법치를 포함해 공동의 가치를 수호하고 진전시키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바이든 대통령] “Japan and the United States are two strong democracies in the region..”.

이어 “우리는 민주주의가 21세기에도 여전히 경쟁해 승리할 수 있고 급변하는 세상에서도 우리 국민을 위한 결과를 내놓을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북한에 대해 우리는 모든 대량살상무기(WMD)와 모든 범위의 탄도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폐기(CVID)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스가 총리 통역] “On North Korea, we confirmed our commitment to the CVID of all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ballistic missiles of all ranges and agreed to demand North Korea to fulfill its obligations under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또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할 것을 요구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을 방문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워싱턴 인근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하고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했다.

이와 함께 스가 총리는 자신과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인 납북자 문제가 “중대한 인권 문제라는 점과 양국이 협력해 북한이 즉각 해결하도록 하기로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스가 총리 통역] “On the issues of abduction, we reaffirmed that it is a great human right issue, and that our two countries will work together to seek immediate resolution by North Korea.”

스가 총리는 또 “우리는 북한에 대응하고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국을 포함한 3국 협력이 오늘날 만큼 중요했던 적이 없다는 점을 인식했다”며 “이런 협력을 증대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스가 총리 통역] “Encountering North Korea and for the peace and prosperity of the Indo Pacific, both of us recognized that trilateral cooperation, including the ROK, has never been as important as today and it is to promote such collaboration.”

이밖에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새로운 경쟁력과 회복력(CoRe.코어) 파트너십’을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은 성명에서 “우리 공동의 안보와 번영은 새로운 형태의 21세기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한다”며, “우리의 파트너십은 지속 가능하고 포용적이며, 건강한 녹색 글로벌 경제 회복을 이끌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새 파트너십은 “경쟁력과 혁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글로벌 보건, 공중 안보, 기후변화와 청정에너지” 등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달 후반부 백악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한국과의 정상회담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일본에 이은 두 번째 대면회담으로, 북한과 중국 등 양자와 국제 현안들이 포괄적으로 논의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