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유엔군사령부와 북한군 판문점대표부는 오늘(15일) 판문점에서 열린 대령급 실무회담에서 천안함 사태를 논의할 장성급 회담을 개최하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습니다.

유엔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회담에서 양측은 장성급 회담을 위한 제안을 했으며, 각자 상부와 협의한 뒤 회담을 위한 상세한 사항들을 확인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사 관계자는 “장성급 회담 개최에 양측이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이라며 “상부에 보고한 뒤 실무회담을 한 차례 더 할지 바로 장성급 회담을 할지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실무회담은 오전 10시에 시작해 1시간 반 동안 진행됐고, 유엔사 측은 정전협정 틀 속에서 논의하자고 한 반면 북측은 검열단 파견을 다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