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구 대통령이 1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건강 이상설’이 돌았던 김정은 위원장의 ‘복귀’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나 자신으로선 그가 돌아온 것과 건강한 것을 보게 돼 기쁘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글은 김 위원장의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 참석 사진을 소개한 트위터 내용을 리트윗, 즉 재인용하는 방식으로 게시됐습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은 한반도 시간으로 2일 김 위원장이 전날인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하면서, 일각에서 제기됐던 건강 이상설을 불식시킨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인 1일 해당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그것에 대해, 김정은에 대해 아직 언급하지 않는 게 좋겠다”며, “적절한 시점에 그것과 관련해 말할 수 있는 게 있을 것”이라고 대답했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d rather not comment on it yet, Kim Jong Un. We’ll have something to say about it at the appropriate time.”

또 김 위원장이 ‘최소한 살아있다는 걸 확인해 달라’는 추가 질문에도 “그것에 대해 말하고 싶지 않다”며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