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침몰 사건으로 숨진 46 명의 한국 해군 장병들에 대한 합동영결식이 오늘(29일) 오전 10시 해군 평택 2함대사령부 안의 안보공원에서 ‘해군장’으로 거행됐습니다. 김환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영결식은 이명박 대통령과 이용훈 대법원장, 김형오 국회의장 등 3부 요인과 국무위원, 전군 주요 지휘관과 유가족 등 2천8백 명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 동안 진행됐습니다.

희생 장병들에 대한 경례와 묵념으로 시작된 영결식에서 이 대통령은 고귀한 젊음을 국가를 위해 바친 고 이창기 준위를 비롯한 46 명의 희생 장병 모두에게 일일이 화랑무공훈장을 추서했습니다.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은 조사를 통해 “국민들에게 큰 고통을 준 세력이 누구든지 끝까지 찾아내 더 큰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46명 장병들의 화장한 유골과 유품은 영결식이 끝난 뒤 대전 현충원으로 옮겨져 안장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