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김태호 총리 후보자가 도덕성 시비 끝에 전격 사퇴했습니다.

김태호 후보자는 오늘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문제로 국민에게 심려를 끼친 데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더는 누가 돼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으로 총리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개각 내용에 대해 국민의 눈높이에 미흡한 부분이 있다는 평가가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 대통령이 김 후보자의 사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불법으로 은행대출을 받고 경상남도 도지사 재직시절 도청직원에게 집안일을 시켰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