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전, 일본의 간 나오토 총리가 100년전 한국을 강제 병합한 식민지배에 대한 사죄의 뜻을 표했습니다. ‘통절히 반성하고 진정으로 사죄한다’는 표현이 담긴 담화에는 새로운 한-일 관계 100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데요.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를 통해 반출된 조선왕조의궤 등도 가까운 시일 안에 반환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한일강제병합 100년을 맞아 발표된 일본 총리의 담화에 대한 한국 정부와 시민사회단체 전문가들의 반응을 들어봤습니다. 한국사회는 일본 총리의 이번 담화에 대해 진일보한 발전이다는 입장 구체적인 실천의 의지가 부족하다는 입장 등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