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악관은 2일 '2012 여수 세계박람회’를 축하하기 위한  대통령 특사단을 발표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여수엑스포의 미국의 날인 7월 4일을 맞아 제인 루브첸코 상무부 대양/대기 담당 차관 겸 국립해양대기청, 즉 NOAA 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통령특사단을 파견한다"고 밝혔습니다.

특사단에는 이밖에 성김 주한 미국대사와 웬디 커틀러 미 무역대표부 대표보, 애덤 에렐리 국무부 교육ㆍ문화 담당 수석 부차관보, 여수 엑스포의 미국 문화대사인 한국계 영화배우 대니얼 대 킴, 한국이름 김대현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7월 4일은 미국의 독립기념일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