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핵안보정상회의 20여일 앞둔 5일 오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핵안보정상회의 20여일 앞둔 5일 오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달 말 열리는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에서 북한에 핵 물질을 포기하라는 메시지가 나올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는 26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서 북한에 핵 물질 사용을 포기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핵안보정상회의가 고농축 우라늄과 플루토늄 등 핵 물질 사용의 최소화를 추구하므로 북한이 이러한 물질을 가지고 있다면 이를 포기해야 하는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다고 봅니다.”

김 장관은 5일 서울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가진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북한과 이란 핵 문제는 비확산 문제로 핵 테러를 다루는 이번 정상회의 논의 주제는 아니”라고 전제한 뒤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의 참석 여부와 관련해 현재로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지난 해 이명박 대통령이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지키는 전제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초청했지만 정상회의가 앞으로 3주 밖에 남지 않았고 미-북간 합의를 이행하는 데 시간이 너무 촉박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번 핵안보정상회의가 핵 테러 방지를 통해 세계평화와 안전에 기여함은 물론 ‘핵무기 없는 세상’으로 가는 중요한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특히 핵 보유국과 비보유국, 그리고 핵확산금지조약 회원국과 비회원국 등 다양한 국가간 실질 협력을 도출해 핵 비확산과 핵 군축 등 분야에서의 진전을 위한 신뢰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53개 참가국 가운데 43개국 정상이 참석하며 이명박 대통령은 15개국 이상과 양자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