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은 앞으로 북한군이 해상 북방한계선 즉 NLL 이남으로 포를 쏠 경우 즉각 대응사격에 나설 방침입니다.

한국의 김태영 국방장관은 오늘(24일) 국회에 출석해 지난 9일 백령도 북쪽의 서해 NLL 이남에 북한 군 해안포 10여발이 떨어진 것에 대응해, “지난 1월 북한군 해안포 사격 이후 만들어진 합동참모본부의 해상 교전수칙을 개정해 일선부대에 내려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개정하기 전 교전수칙은 경고방송을 세 차례 한 뒤 상대방의 추가 사격이 없으면 대응하지 않는 것이었지만 이번에 지상 교전규칙과 똑같이 내용을 바꿨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지상 교전수칙에 따르면 북한이 한국 영토에 공격을 가하면 비례성의 원칙에 따라 2~3배 정도의 화력으로 대응하도록 돼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