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최근 잇단 군 부대 시찰에 이어 어제 (14일)는 육해공군 합동타격훈련을 참관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에 대한 군부의 충성을 과시하고 후계 체제에 이상이 없음을 대내외에 알리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14일 인민군 육해공 합동타격훈련을 참관했다고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훈련이 비행대와 해군 함정, 포 부대의 연합작전으로 진행됐다고 소개했습니다.

훈련을 참관한 김 부위원장은 자주권이자 국력인 군사력 강화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선군정치 고수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역사는 총대를 강화하지 않으면 조국과 인민의 운명을 지킬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지시했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리영호 총참모장, 김영춘 인민무력부장, 김영철 정찰총국장, 김경희 당 경공업부장 등 당과 군의 핵심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의 이번 훈련 참관은 자신에 대한 군부의 충성을 과시하고 후계 체제에 이상이 없음을 대내외에 보여주기 위한 의도로 풀이됩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장용석 선임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장용석 선임연구위원] “김 부위원장은 선군정치를 계승하는 입장에서 당정군의 엘리트를 결집시키고 지지 기반을 만들어내는 일련의 과정들을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최근 김 부위원장의 행보와 권력 엘리트들이 보이고 있는 군 관련 행보들은 대남 도발의 직접적인 징후로 해석되기 보단 대내 정치적 목적이 강한 게 아닌가 판단됩니다.”

이와 함께 미국과 한국의 연합훈련인 독수리 연습에 대한 대응 성격도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김 부위원장이 최근 연평도 포격 부대와 판문점 등 남북한이 군사적으로 대치하고 있는 지역을 방문하며 대남 적대 분위기를 고취시키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는 분석입니다.

한국 군 당국에 따르면 김정은 부위원장이 지난 3일 판문점을 시찰한 뒤 사흘간 당과 군의 수뇌부들이 대거 판문점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리영호 총참모장과 김영춘 인민무력부장은 지난 4일 판문점을 시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체제 결속과 내부 안정 등을 이유로 언제든지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만반의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특히 핵안보정상회의와 천안함 폭침 사태 2주기를 앞두고 있는 시점이어서 대북 경계 태세도 한층 강화했습니다.

한국의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15일 핵안보정상회의를 앞두고 작전 현장을 점검하는 자리에서 북한이 과거 한국에서 대규모 국제행사가 열릴 당시 도발한 적이 있는 만큼 이번 회의 기간 동안 북한의 어떤 도발 행위도 용납해선 안 된다며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