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중국 내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 해결을 국제사회에 촉구하고 있는 한국 정부를 맹비난하고 나섰습니다. 한국의 집권여당은 중국 정부에 탈북자 송환을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외무성이 한국 정부가 유엔 인권이사회 등 국제무대에서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를 쟁점화하고 있다며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3일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이명박 역적 패당이 그 무슨 탈북자 문제라는 것을 갖고 여기 저기 돌아다니며 소란을 피우면서 유엔 인권이사회를 비롯한 국제무대들에까지 끌고 가 동족 대결을 국제화해 보려는 어리석은 놀음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변인은 이어 “이명박 역적패당은 내외의 강력한 저주와 규탄을 모면하려고 케케묵은 탈북자 소동에 또 다시 매달리고 있다”며 “물에 빠지면 지푸라기라도 잡는 격으로 마지막 몸부림을 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한국 정부의 탈북자 문제 대응에 대해 “조선반도와 지역에 관계 개선 분위기가 조성되는 것을 막고 대결의 악순환이 되풀이되게 하려는 최후 발악”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최근 미-북 관계 개선과 6자회담 재개로의 흐름 속에서 한국 정부가 이를 훼방 놓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북한 외무성이 직접 탈북자라는 북한 내 금기어까지 사용하면서 대남 비난에 나선 것은 이례적입니다.

이 때문에 한국 정부와 일부 전문가들은 국제사회에서 탈북자 문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데 대해 북한 당국이 부담감을 느끼고 있음을 드러낸 반응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의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의 황우여 원내대표는 14일 국회 원내교섭단체 대표 라디오 연설에서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 조치 중단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황우여 새누리당 원내대표> “이제 중국 정부는 난민협약에 따라 탈북자들을 난민으로 인정하고 적어도 본인 의사에 반하여 강제적으로 북한에 돌려보내지 말 것을 우리는 촉구하는 것입니다.”

황 원내대표는 “중국 공안당국의 탈북자 체포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다”며 “탈북자를 제보하는 중국인에겐 포상금을 주는 방식으로 탈북자를 색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황 원내대표는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북한인권법에 대해 “북한인권법은 2년 동안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제대로 심의 한 번 받지 못한 채 자동폐기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여야는 북한인권법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