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에서 고기잡이를 하던 한국 어선 대승호가 북한에 끌려간 지 9일째입니다. 북한은 현재까지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있는데 상당히 이례적인 반응입니다. 한국정부는 대승호 송환이 오래 걸릴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11일 북한에 끌려간 대승호의 조기송환을 촉구하는 전통문을 보냈지만 북한은 아직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입니다.

현재까지 우리 측의 통지문에 대해서 북한 측은 아무런 답변을 해오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외교채널을 통해서도 확인을 하고 있습니다만, 아직까지는 파악된 사실이 없습니다. 북한 측이 우리 선언과 선박을 조속히 송환하고, 나포 경위 등을 설명하는 등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합니다.

북한의 이 같은 반응은 과거와 비교해도 상당히 이례적입니다. 북한은 지난해 7월 나포된 연안호의 경우 남측이 전통문을 보낸 지 3시간도 안 돼 ‘해당 기관에서 조사 중’이라고 알려왔습니다. 2005년 황만호 사건 때도 사흘 만에 송환 방침을 통보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대승호의 경우 송환문제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천암한 사건 이후 남북관계가 얼어붙고 긴장이 높아가고 있는 상황인 만큼 사건 해결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입니다.

한국의 동해바다와 서해에서 잇달아 열리고 있는 미국과 한국의 연합군사훈련에 대해 북한이 해안포를 발사하는 등 크게 반발하고 있어 조기 송환에 걸림이 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북한은 지난 해 키 리졸브 미-한 합동군사훈련 때도 수 차례 개성공단 통행을 차단해 남측 인원들을 억류한 바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대승호 선원 가운데 중국인도 포함된 만큼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나간다는 입장이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중국인 선원과 한국 국민을 별개로 다루려 할 가능성이 커 큰 효과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승호 선원의 조속한 송환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한국 국회에 제출됐습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송영선 미래희망연대 의원 등이 발의한 결의안은 선원들을 즉각 석방하고 신변 안전을 보장해줄 것 등을 북한 당국에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대승호 선장 김칠이 씨의 부인 안외생씨는 17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남편의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상황에 답답해 하며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올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그냥 어부잖아요 고기 잡는 사람, 아무 힘도 없는 바다만 보고 살았던 사람인데 하루 빨리 보내줬으면 좋겠습니다.

한국인과 중국인 선원 7명이 탄 41t 급 오징어잡이 어선 대승호는 지난 8일 북한 함정에 나포돼 함경북도의 김책시 성진항으로 끌려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