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당이 제4차 당 대표자회를 한국 국회의원 선거일과 같은 오는11일 평양에서 열기로 했다고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당 대표자회에서는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의 당 총비서직 승계가 예상됩니다.

북한은 지난 1일까지 모든 시•도에서 당 대표회를 열어 김 부위원장을 당 대표자회 대표로 추대하는 등 지역•일꾼 대표 선출을 마쳤습니다.

북한은 당 대표자회에 이어 오는 13일 최고인민회의 제12기 5차 회의를 열 계획입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한상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