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한국에 정상회담을 열자는 메시지를 전달해 왔다고 오늘 (18일) 한국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한국의 ‘동아일보’는 한국과 북한 대표들이 지난해 말 정상회담 가능성을 놓고 연속적으로 논의했다며 이 같이 전했습니다. 또 정부 소식통은 한국 측 협상가 1명이 당시 열렸던 논의 중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북한에 경제 지원을 제공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밝혔습니다.

하지만 신문은 한국 당국자 1명이 개성을 방문해 북한 당국자에게 “당시 약속은 지킬 수 없다며, 지금은 상황이 변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통일부의 이종주 부대변인은 북측이 천안함 사건 이후에도 남북 정상회담을 타진했고, 남북 대표들이 개성에서 만났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이어 현재 정부 차원이나 어떤 수준의 대화라도 진행되고 있는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