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권단체들이 북한 정권의 지속적인 인권 침해에 대한 유엔의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인권단체들은 유럽연합 외무장관들에 보낸 서한에서 북한 내 인권 상황을 개선하도록 하기 위한 폭넓은 조치를 요구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 등 5개 비정부기구들은 14일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강력한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하는 공동서한을 유럽연합 외무장관들에게 보냈습니다.

이들은 서한에서 북한의 인권 현실은 묵과하거나 용납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유럽연합이 이같은 상황에 대응해 행동을 강화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인권단체들은 유럽연합이 유엔 인권이사회나 유엔총회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위원회 설치를 제안하는 결의안을 상정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북한 정권 지도부가 `중대하고 조직적이며, 광범위한 인권 침해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에 대해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데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의 롯데 라히트 유럽 담당관은 “유엔의 독립적인 조사위원회는 북한 내 심각한 인권 침해에 관계된 사람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강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공동서한은 또 유럽연합이 중국 등 아시아 나라들과 협력해  유럽국가들의 외교공관에 진입해 망명을 원하는 탈북자들에게 즉각적인 지원을 제공하도록 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서한은 이밖에 해외에 파견된 북한 근로자들이 기본권을 보장 받고 인권 침해로 인해 고통 받지 않도록 관련국들과 협의해 줄 것도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