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전직 대통령과 현역 국회의원 등이 오늘 (14일) 유엔이 북한의 인권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뤄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이날 국회인권포럼 등의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북한 반인도범죄 유엔조사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유엔은 천안함 공격과 같은 침략과 군사도발 뿐만 아니라 북한 인권도 함께 다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 외에 총회도 북한인권 문제에 더 적극 개입해야 한다”며 “북한의 반인도범죄에 대한 조사위원회나 전문가 그룹 구성을 결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탈북자들의 면담 요청에 대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진지하게 고려해 줄 것도 촉구했습니다.

한나라당 의원인 황우여 국회인권포럼 대표는 “유엔 안보리와 국제형사재판소 회부의 전 단계로 반인도범죄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실질적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본데빅 전 노르웨이 총리도 참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