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지난 4일 압록강 유역에서 자국 경비대의 총격으로 중국인 3명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중국 쪽에 책임자 엄벌과 재발 방지를 약속했습니다.

`신화통신’ 등 중국 관영매체들에 따르면 북한은 신의주 지역 국경경비대에 대한 1차 조사 결과 이번 사건은 우발적인 일이었다며, 랴오닝성 정부를 통해 사망자들과 유가족에 슬픔과 애도를 전했습니다.

북한은 또 추가 조사를 거쳐 앞으로 유사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랴오닝성 정부에 전달했으며, 북-중 두 나라 사이에는 현재 사건 해결을 위한 국가 간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습니다.

북한이 이번 사건에 대해 신속한 조치를 취한 것은 천안함 사태가 유엔 안보리에 회부된 것과 관련해 중국의 지지가 필요한 상황을감안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