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40년 뒤인 2050년에는 북한의 10대 청소년 인구가 지금보다 24% 줄어들 것으로 유엔아동기금 UNICEF가 전망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엔아동기금은 25일 발표한 ‘어린이발전 백서’(Progress for Children)에서 2010년 북한의 10살에서 19살 사이 청소년 인구를 4백12만 3천 명으로 추산하고, 2050년에는 이보다 10대 청소년 인구가 24% 줄어든 3백11만6천 명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전체 북한 인구 중 10대 청소년 비율은 2010년 17%에서 2050년 12%로 줄어들 전망입니다. 이는 1950년 28%에서 계속 줄어드는 것입니다.

한국의 경우 2010년 청소년 인구는 6백59만5천 명으로 전체 인구의 14%를 차지했고, 2050년에는 4백29만 명으로 전체 인구 중 비율이 9%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앞서 유엔 경제사회국 DESA는 이달 초 발표한 ‘세계 도시화 전망 2011년 개정판’에서 2010년 북한 인구를 2천4백34만 명 (24,346,000) 으로 추산하고, 2050년에는 이보다 8% 늘어나 2천 6백만 명(26,382,000)을 넘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국 인구는 2010년 북한의 2 배인 4천 8백만 명(48,184,000), 2050년에는 이보다 2.3% 줄어든 4천7백만 명 (47,050,000)이 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