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17일, 이례적으로 힐라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의 실명을 거론하며 비난했습니다.

북한 관영 중앙통신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서, 최근 미국 당국자들이 북한 인권문제와 민생문제를 운운하고 있다며, 그 대표적인 인물이 클린턴 장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또한, “북한의 군수공업이 핵 억제력을 자체로 끊임없이 강화발전시킬 수 있는 토대와 능력을 갖췄다”면서, 미국이 계속 북한을 적대시하는 한 북한은 핵 억제력을 계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국무장관은 지난 14일, 미국과 한국 외교국방장관 회의가 끝난 뒤에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지도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과거와는 다른 길을 선택하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