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한국의 연례 합동군사연습인 키리졸브 훈련이 진행중인 가운데, 북한이 또다시 훈련 중단을 요구하며 성전을 벌이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 국방위원회 정책국 부국장인 곽철희 소장은 3일 내외신 기자 회견에서 누구도 상상할 수 없게 무자비한 타격을 가할 것이라며서도 군사 행동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최근 미-북관계 진전 분위기와 관련해서는 미국과의 대화나 협상에 기대를 해본 적이 없다며 먼저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