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 겸 노동당 비서가 대를 이은 북-중 관계 발전을 강조했다고 북한의 관영매체가 오늘(19일)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최 비서는 어제(18일) 류홍차이 북한주재 중국대사가 자국 대사관에서 마련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방중 성과 축하모임에서 “조-중 친선을 대를 이어 공고히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당과 공화국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류 대사는 이에 대해 “중국 당과 정부, 인민은 김 위원장을 따뜻이 환대했다”며 “이것은 전통적인 중-조 친선의 불패성을 뚜렷이 보여줬다”고 화답했습니다.

류 대사는 또 “중국은 중-조 관계를 높은 단계로 이끌고 두 나라 인민들 사이에 복리를 안겨주며 지역평화와 공동 번영을 이룩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