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예고되면서 한반도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서울을 타격할 경우 평양을 보복 타격하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이 북한이 서울을 타격할 경우 평양을 보복 타격하기 위한 계획을 만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군 고위 관계자는 최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서울 등 수도권을 향해 무력 도발을 감행한다면 가용 전력으로 평양 등 상응하는 북한의 핵심 표적을 보복 타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군 소식통은 2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지금까지는 한국 군이 타격 전력을 사용하려면 유엔 정전협정 교전규칙에 따라 유엔군사령부의 승인이 필요했지만 앞으론 자위권 차원에서 북한의 도발에 즉각 대응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한국 측 피해에 상응하는 북한에 대한 표적공격이 자위권 범위에 들어가는 것으로 미-한 두 나라 군이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앞서 지난 달 초 유도탄사령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북한이 도발하면 도발 원점과 지원세력 뿐만 아니라 한국 측 피해 지역에 상응하는 만큼의 응징을 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유도탄사령부는 사거리 300 킬로미터인 에이태킹스 전술 지대지 미사일과 현무 지대지 탄도미사일을 비롯해 사거리 1천 킬로미터의 크루즈 미사일이 대량 배치돼 유사시 평양 뿐만 아니라 함경남도와 자강도의 북한 미사일 기지를 타격할 수 있습니다.

제임스 D. 서먼 한미연합사령관은 최근 미 하원 군사위원회청문회에서 “북한이 서울과 수도권을 공격하기 위한 능력을 계속 확대하고 있다”며 북한이 주장해 온 이른바 ‘서울 불바다론’이 현실이 될 수 있음을 경고한 바 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