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한국이 오늘 워싱턴에서 외교.국방 장관 회의를 개최합니다. 두 나라는 회의에서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강한 경고 메시지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과 리언 파네타 국방장관, 그리고 한국의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김관진 국방장관이 참석하는  이른바 `2+2’ 회의가 14일 워싱턴에서 열립니다.

이번 회의는 지난 2010년 서울에서 처음 열린 데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것으로, 두 나라 장관들은 미-한 동맹 강화와 대북 공조 방안, 한반도 지역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녹취: 눌런드 대변인] “we’re going to talk about the full range of issues that we have, bilateral ..”

빅토리아 눌런드 미 국무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회의에서는 미-한 두 나라간 양자 문제와 지역 현안, 국제 문제 등이 전반적으로 다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지난 4월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실패 이후 북한의 동향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며, 두 나라 장관들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강한 경고 메시지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의에서는 또 공식 의제는 아니지만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거리 연장 문제가 거론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과 한국 간 미사일협정은 한국의 탄도미사일에 대해 사거리는 3백 킬로미터, 탄두중량은 5백 킬로그램 이하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두 나라는 국무부 청사에서 열리는 회의가 끝난 뒤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회담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윤국한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