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통일비용을 준비하자는 뜻으로 제안했던 통일세 신설 방안이 논란이 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지금 당장 국민에게 과세할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17일) 임태희 대통령 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김희정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그동안의 정책은 솔직히 분단관리 아니었느냐”며 “이제 진짜 통일을 준비하는 통일정책으로 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의 이번 제안에 대해 “통일세와 관련해 각계에서 준비한 얘기들이 다양하고 생생하게 수면 위로 올라올 수 있도록 장을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