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U.S. Air Force soldier gets a coronavirus disease (COVID-19) vaccine at Osan Air Base in Pyeongtaek
29일 한국 평택의 미군 기지에서 주한미군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예방접종이 진행됐다.

주한미군이 의료진 등 필수 인력을 우선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에 들어갔습니다. 한국에선 신종 코로나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1천 명을 넘은 가운데 전파력이 강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유입까지 겹쳐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주한미군은 29일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 기지와 오산과 군산 공군 기지의 방역 최일선에 근무하는 의료진과 지원 인력 등 필수 인력을 대상으로 모더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은 앞서 28일 접종 개시를 하루 앞두고 미군 라디오 방송인 AFN 등을 통해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 등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며 장병들에게 접종에 참여할 것을 독려했습니다.

주한미군은 미군 배속 한국군인 카투사와 한국인 근로자 등에 대해선 본인이 희망하면 향후 모두에게 백신을 접종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카투사의 백신 접종과 관련해 28일 주한미군 측에서 공식 협의 요청을 해와 접종 대상과 일정 등 세부적인 사안을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은 앞서 지난 25일 모더나 백신 1차 물량을 한국에 반입했고 자격을 갖춘 모든 주한미군 공동체 관계자에게 접종한다는 원칙에 따라 추후 백신 생산 상황에 맞춰 추가 보급을 받을 예정입니다.

28일 한국 인천공항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 방역당국은 전파력이 기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1.7배 센 것으로 알려진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유입으로 긴장하고 있습니다.

29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최근 영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변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일가족과 비행기 내에서 접촉한 사람이 총 17명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잠복기가 다 끝난 것은 아니지만 이들에 대한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며 “현재 자가격리 중이며 증상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영국 런던에 거주하던 일가족 4명은 지난 22일 한국에 들어왔는데 이 가운데 3명이 영국에서 급속도로 확산 중인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일가족과 별개로 지난달 8일과 이달 13일 영국에서 입국한 다른 일가족 4명도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에 대한 정밀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정세균 한국 국무총리의 29일 브리핑 발언 내용입니다.

[녹취: 정세균 총리] “전파력이 훨씬 강한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로 유입돼 확산된다면 우리 방역체계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입니다. 방대본은 검역시스템을 다시 한 번 면밀하게 점검하고 보완해서 위험국가로부터 변이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빈틈없이 대비해 주시길 바랍니다.”

한국 방역당국은 또 29일 0시 기준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천46명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성탄절 연휴 기간 세 자리 수로 떨어졌던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만에 다시 1천 명대로 올라온 겁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233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온 영향이 컸습니다.

또, 하루 사망자는 40명을 기록하면서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한국 방역당국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강화하고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확진자의 확실한 감소세나 뚜렷한 반전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