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건물. (자료사진)

유엔이 북한에 강제실종된 북한 주민 7명에 대한 정보 공개를 요청했습니다. 중국에서 실종된 북한 주민 1명과 관련해 중국에도 정보 공개를 요청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권이사회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은 최근 강제실종된 북한 주민 7명에 대한 정보 공개를 북한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실무그룹은 지난 2월 열린 제120기 회의 결과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며, 북한 정부에 질의서를 보냈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에 정보를 요청한 북한 주민 7명은 1970년대부터 2017년 사이 대부분 북한 내에서 강제실종됐으며, 1983년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의 인민보안성에 의해 체포된 1명도 포함됐습니다.

중국에서 강제실종된 1명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에도 질의서를 보냈다고, 실무그룹은 밝혔습니다.

1980년 설립된 유엔 실무그룹은 피해자 가족이나 민간단체들로부터 사건을 접수해 심사한 뒤, 이를 납치 의심 국가들에 통보해 명확한 조사 결과를 보고하도록 요청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이들 7명에 대한 유엔의 정보 제공 요청에 응했는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유엔 실무그룹은 북한 정부가 정보 제공 요청에 계속 비협조적이라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북한 정부는 강제실종이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심각한 의혹과 관련해 협조하지 않고 있고, 오히려 실무그룹이 편향적이며 북한에 대한 정치적 음모에 가담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는 겁니다.

토마스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29일 VOA에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북한이 강제실종과 납치 의혹 사례에 대해 응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텍스트: 퀸타나 보고관] “…continue to call for DPRK to respond to all cases of enforced disappearance of persons and abductions, which represent an extremely serious and widespread human right abuse, which of course has the status of a crime against humanity committed by the state.”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강제실종과 납치는 극도로 심각하고 광범위한 인권 침해라면서, 국가가 인간에 대해 범하는 범죄에 해당된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