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5년 12월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 인권 상황에 관한 안보리 회의가 열렸다.
지난 2015년 12월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 인권 상황에 관한 안보리 회의가 열렸다.

유엔 안보리가 올해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연례 회의를 개최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개최 여부는 미국에 달렸다고 지적합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안보리는 미국의 주도로 지난 2014년부터 매년 말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왔습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가 최종보고서를 통해 북한에서 반인도범죄에 해당하는 인권 유린이 계속 자행되고 있다고 밝힌 이후 이런 논의를 시작한 겁니다.

특히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은 ‘세계 인권의 날’인 12월 10일에 맞춰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에는 전년도에 이어 안보리의 북한 인권 논의가 2년 연속 무산됐습니다.

2018년에는 8개 나라만 회의 소집에 찬성하면서 4년 만에 처음으로 안보리의 북한 인권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또 지난해에는 미국이 회의 개최에 찬성하지 않으면서 무산됐습니다.

안보리 회의가 소집되려면 안보리 15개 이사국 가운데 9개 이사국의 동의가 필요합니다.

미 국무부는 당시 한반도에서의 일련의 사건들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안보리 상임이사국 대사들과의 회동을 고려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는 올해 안보리가 북한 인권 문제를 논의할 것인지에 대한 VOA의 질문에, “답변할 내용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 인권 문제가 논의될지 여부는 미국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스칼라튜 사무총장] "It all depends on the United States. If the United States stands firmly behind the inclusion of human rights in the North Korea agenda at the Security Council, it will happen."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VOA에, 미국이 안보리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다룰 것을 확고하게 주장하면 그렇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