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북한 평양 거리.
지난 9일 평양 거리.

국제 언론감시기구인 국경없는기자회가 28일 ‘국제 보편적 정보 접근의 날’을 맞아 북한 정권의 정보 통제를 규탄하고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국경없는기자회 동아시아국은 이날 VOA에 보낸 성명에서, “북한 정권이 수립한 영구적인 정보통제 정책을 규탄한다”며, “이는 북한 헌법에 명시된 표현과 출판의 자유 원칙을 일관적으로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국경없는기자회 성명] “RSF condemns the policy of permanent information control set up by the North Korean regime, which consistently violates the principles of freedom of speech and freedom of publishing which are enshrined in the country’s own constitution,”

아울러 북한 정권이 주민들에게 정보 검열과 선전·선동을 강요하는 것도 국제 규범에 어긋난다며, 북한 주민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남북 관계 등 필요한 모든 정보에 바로 접근할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국경없는기자회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은 정보 억압으로는 모든 전염병을 피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지적했습니다. 

[국경없는기자회 성명] “North-Korean citizens should have the right to directly access any information they need, including the ones related to COVID-19 and inter-Korean relations. This year’s pandemic has shown that it is not by suppressing information that an entire epidemic can be avoided.

국경없는기자회는 그러면서 올해 발표한  ‘2020 세계 언론자유지수’에서 북한이 조사대상 180개국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고 언급하며, 북한 주민들의 언론 자유권 보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국제 보편적 정보 접근의 날은 모든 사람이 정보를 자유롭고 평등하게 누릴 권리를 강조하기 위해 유엔 산하 교육과학문화 기구인 유네스코가 2015년에 선포했으며, 유엔총회가 지난해 결의안 채택을 통해 공식 기념일로 지정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