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30일 주교황청 미국 대사관이 주최한 종교자유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30일 주교황청 미국 대사관이 주최한 종교자유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기독교 지도자들이 북한, 이라크, 쿠바에서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을 위해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오늘날 중국내 종교 탄압이 가장 심각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30일 주교황청 미국 대사관이 주최한 ‘외교를 통해 국제 종교자유를 수호하고 증진하는 심포지엄’에서 연설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모든 종교의 지도자들이 종교적 박해에 맞설 용기를 낼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폼페오 장관] “Christian leaders have an obligation to speak up for their brothers and sisters in Iraq, in North Korea, and in Cuba.”

그러면서 “기독교 지도자들은 이라크, 북한, 쿠바의 기독교 형제 자매들을 위해 목소리를 높일 의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슬람교 지도자들은 중국에서 박해받는 위구르 족과 카자흐스탄과 키르기스스탄의 이슬람교인을 대변해야 하고, 유태교 지도자들은 예멘의 유태인 공동체를 대변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폼페오 장관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베를린에서 나치의 유태인 탄압에 반대하는 기도를 공개적으로 했다가 목숨을 잃은 베른하르트 리히텐베르크 신부의 사연을 전하며 오늘날의 종교 지도자들도 용기를 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특히 오늘날 중국내 종교 탄압이 가장 심각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폼페오 장관] “Nowhere is religious freedom under assault more than it is inside of China today. That’s because, as with all communist regimes, the Chinese Communist Party deems itself the ultimate moral authority.”

폼페오 장관은 “다른 공산주의 정권과 마찬가지로 중국 공산당은 스스로를 궁극적인 도덕적 권위로 생각하기 때문”에 중국에서 종교 탄압이 심각하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탈리아를 방문하기 전 교황청과 중국 간 주교 임명 합의안 연장 문제에 공개적으로 반대했습니다.

2018년 9월 체결된 교황청-중국 간 주교 임명 합의는 중국 정부가 교황을 세계 가톨릭교회의 최고 지도자로 인정하는 대신 교황청은 중국이 임의로 임명한 주교 7명을 승인하는 것이 주요 내용입니다. 교황청은 이 합의안의 갱신을 위한 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종교자유를 비롯해 인간의 존엄을 보호하는 것이 미국 외교의 핵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의 선조들은 종교 자유를 건국의 핵심 이념이자 절대적인 인권으로 간주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 국무부는 지난 6월 발표한 ‘2019 국제종교자유’ 보고서에서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종교 활동을 여전히 탄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2001년 이후 계속해서 미국이 북한을 종교 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종교 자유를 조직적으로 탄압하거나 위반하는 국가들을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