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도어즈 USA의 데이비드 커리 회장이 13일 온라인을 통해 '2021 세계 기독교 감시 목록'을 발표하고 있다. 북한은 20년 연속 최악의 기독교 박해 국가로 지목됐다.
오픈 도어즈 USA의 데이비드 커리 회장이 13일 온라인을 통해 '2021 세계 기독교 감시 목록'을 발표하고 있다. 북한은 20년 연속 최악의 기독교 박해 국가로 지목됐다.

북한이 20년 연속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 국가로 지목됐습니다. 미국 등 국제사회가 대북 협상에서 비핵화뿐 아니라 종교의 자유를 논의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 기독교 선교단체인 ‘오픈 도어즈 USA’가 13일 연례 '2021 세계 기독교 감시 목록'을 발표했습니다.

북한은 올해도 최악의 기독교 박해 국가 1위에 올라 20년 연속 세계에서 기독교인을 가장 극심하게 탄압하는 국가라는 불명예를 안았습니다.

▶ 오픈도어즈 보고서 바로 가기

이 단체는 신앙의 자유 정도를 폭력과 교회 등 6개 분야로 나눠 점수가 높을수록 최악으로 평가한 결과 북한은 94점을 받아 아프가니스탄과 함께 최악으로 기록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 기독교인으로 발각되는 것은 사형 선고와 같다며, 바로 처형되지 않으면 끔찍한 강제수용소로 끌려간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김정은이 기독교인 5만~7만 명이 수용된 것으로 추산되는 이 수용소들을 확장한 것으로 보도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대부분의 북한 기독교인들은 다른 신자들을 만날 수 없으며 믿음을 계속 숨겨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단체의 데이비드 커리 회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한 행사에서 용우라는 북한 주민이 기독교인이 된 뒤 강제수용소로 끌려가 겪은 박해를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녹취: 커리 회장] “That's one of the reasons why North Korea is number one today for the 20th year in a row with over half a million people, we believe, suffering for their faith within that country.”

이런 용우 씨가 겪은 고난은 북한이 20년 연속 최악의 기독교 박해 국가가 된 이유 중 하나로 북한에서 50여만 명의 기독교인이 믿음 때문에 고통을 겪고 있다는 겁니다.

이 단체는 또 북한 기독교인들은 장소에 관계없이 극도로 취약하다며, 북한뿐 아니라 중국에 파견된 북한 비밀 요원들이 탈북 기독교인들을 납치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타격을 거의 받지 않았다고 주장하지만, 북한인들을 인용해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영양실조로 몸이 이미 허약한 북한인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 빨리 죽기 때문에 북한 주민들은 이를 “귀신병”으로 부르고 있다는 겁니다.

커리 회장은 이날 북한의 기독교 박해 상황을 어떻게 개선할 수 있는지 묻는 질문에, 대북 협상에서 핵 문제 뿐 아니라 종교의 자유에 관한 건설적인 대화가 논의의 일부가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커리 회장] “It's certainly my opinion that having a constructive conversation about religious liberty with the leaders of North Korea should be part of any discussion with that regime, not just nuclear issues”

이런 대화를 통해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는 것을 진지하게 생각하는지 30~60일, 혹은 90일 안에 알 수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국제적십자사와 미 국무부 국제종교자유대사 등의 북한 강제수용소 방문 등을 제시했습니다.

오픈 도어즈는 이 단체의 중국 내 비밀 사역자들이 안전가옥과 전국 연결망을 통해 식량 등을 지원하며 9만여 명의 북한 기독교인들 돕고 있고, 성경 공급과 기독교 방송을 통한 대북 선교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 기독교인 희열 씨의 말을 인용해 “북한 주민들은 노예와 같지만, 주의 빛으로 그들이 자유로워질 수 있다”면서 전 세계 기독교인들에게 북한의 복음화를 위해 기도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한편 이 단체는 세계에서 기독교 박해가 가장 극심한 국가로 북한과 아프가니스탄에 이어 소말리아, 리비아, 파키스탄, 에리트리아, 예멘, 이란을 지목했으며 중국은 17위에 올랐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