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한국 성남의 국군수도병원에서 군인들이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지난 4월 한국 성남의 국군수도병원에서 군인들이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오늘(4일)로 99일째를 맞아 총 1차 접종자 수가 7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한국 방역당국은 접종 속도에 탄력이 붙으면서 이달 말까지 전체 인구의 25%에 대해 1차 접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방역당국은 4일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1차 접종자 수가 전체 인구의 13.8% 수준인 708만 6천 292 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2월 26일 접종 시작 후 99일째 되는 날 700만 명을 돌파한 겁니다.

누적 2차 접종 완료자는 전체 인구의 4.4%에 해당하는 224만 7천 8 명입니다.

이로써 한국 내 1차와 2차 접종자 전체를 합산한 접종 건수는 933만 3천 300 건입니다.

한국에선 현재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두 종류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진행 중입니다.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이달 중 전 국민의 25%에 해당하는 1천 300명 이상 1차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낙관하고 있습니다. ‘11월 집단면역’ 형성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입니다.

[녹취: 정은경 청장] “정부는 지난 5월3일 상반기 접종 목표를 당초 1천 200만 명에서 적극적으로 높여 1천 300만 명으로 상향조정한 바가 있습니다. 현재까지 접종자 현황과 사전 예약을 감안하면 상반기 1천 300만 명 접종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2월 26일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종사자와 입원·입소자 등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 뒤 접종 대상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왔습니다.

한동안 지지부진했던 접종 속도는 지난달 27일 만 65∼74세 일반 고령층에 대한 접종이 시작되면서 탄력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지난달 27일 0시 기준으로 인구 대비 1차 접종률은 불과 7.8%였지만 고령층 접종이 시작된 이후 하루에 1% 포인트 안팎으로 가파르게 상승했습니다.

오는 7일부터는 60∼64세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진행됩니다.

방역당국은 접종률 제고를 위한 유인책도 펴고 있습니다. 백신을 두 번 맞은 ‘접종 완료자’는 이달부터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입원한 가족을 대면으로 면회할 수 있고, 백신을 한 번이라도 맞은 사람은 다음달부터 공원과 등산로 등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됩니다.

백신 종류도 이번 주 중 4가지로 늘어나게 됩니다.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 백신 초도물량이 지난 1일 들어온 데 이어 5일에는 미국 정부가 한국 군에 제공하는 얀센 백신 100만 명 분이 도입됩니다.

정은경 청장입니다.

[녹취: 정은경 청장] “6월 5일엔 한-미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로 미국 정부가 공여한 얀센백신 101만 회 분이 우리나라 군 수송기를 통해 국내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얀센 백신은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중 사전예약자 89만 2천 407 명에 대해 오는 10∼20일 접종이 이뤄집니다.

지난 1일 한국에 도착한 모더나 백신 초도물량 5만 5천 회 분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가운데 30세 미만을 대상으로 접종됩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두 백신은 모두 2차례 접종이 필요한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이 권고되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회 접종만으로도 감염을 90% 예방할 수 있고 가족간 감염도 절반 정도로 줄일 수 있습니다.

전파력이 더 세다고 알려진 영국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90% 이상의 감염 예방효과가 있습니다.

얀센 백신은 ‘바이러스 벡터’ 계열의 제품으로 한 번만 접종하면 됩니다.

한국 정부가 현재 확보한 백신은 아직 국내에 들어오지 않은 계약분량까지 합치면 1억 명 분에 해당하는 총 1억 9천 300만 회 분입니다.

한편 한국 방역당국은 4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 하루 신규 확진자가 695명으로, 누적 14만 2천 852 명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주말과 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으로 주 초반엔 확진자 수가 적게 나오다가 사흘 연속 600명대 후반을 나타냈고 특히 대구 등 일부 비수도권 지역의 확산세가 두드러져 방역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