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의 한인 이산가족들이 국무부와 면담을 갖고 이산가족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또 미 하원에 재발의된 ‘미북 이산가족 상봉 법안’의 통과를 위한 활동도 시작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내 이산가족 단체인 ‘이산가족 USA’(Divided Families USA)의 폴 리 대표는 8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오는 9일 국무부 한국과 당국자들과 화상 면담이 예정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일 ‘이산가족 USA’가 국무부에 이산가족 상봉을 희망하는 재미 한인들의 인적사항을 담은 최신 명단을 제출했고, 이에 대한 후속으로 면담이 진행된다는 것입니다. 

리 대표는 ‘이산가족 USA’가 기존에 가지고 있었던 상봉 추진 명단은 97명이었지만, 최근 몇 달간 다시 연락한 결과 사망과 고령, 거동 제한 등 여러 이유로 상봉을 원하는 사람들이 45명으로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리 대표는 국무부가 대북 정책 검토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한인 이산가족 문제도 우선순위로 삼아줄 것을 9일 면담에서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리 대표] “The biggest message is to prioritize the elderly Korean American families in their N Korea policy... To be specific, we have three concrete suggestions of one, providing an exemption for Korean American divided families in the travel ban or travel restrictions to N Korea, because right now it’s not explicitly stated.”

리 대표는 국무부에 제시할 구체적인 요구는 세 가지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인의 북한여행 금지 규정에서 재미 한인 이산가족들은 제외하고 미국 적십자사가 상봉을 원하는 이산가족의 신원을 종합적으로 파악하며 인도주의 조정관이나 북한 인도주의 특사를 임명해 이산가족 문제를 다룰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입니다. 

리 대표는 아울러 이달 중으로 미국한인유권자연대(KAGC)와 협력해 미 하원에 재발의된 ‘미-북 이산가족 상봉 법안’(H.R. 826) 통과를 위한 운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의원들에게 서한 보내기도 이에 포함된다는 설명입니다. 

[녹취: 리 대표] “We hope to target the moderate Republicans because I think right now our strategy is that we want more Republican members of Congress to co-sponsor the bill in the House. Because right not it’s majority Democrat and maybe three or four Republicans including Young Kim and Michelle Steel.”

리 대표는 “온건한 공화당 의원들의 서명을 이끌어 내고자 한다”며 현재 한국계인 영 김과 미셸 스틸 의원들을 포함해 공화당 의원 4명 정도만 서명한 상황이고 그 외 지지 의원들이 거의 민주당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법안에 대한 표결이 이뤄지고 하원을 통과하기 위해서는 공화당의 지지도 이끌어내야 한다고 리 대표는 설명했습니다. 

앞서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주에 본부를 둔 한인단체 미주민주참여포럼 (KAPAC)는 4일 트위터에 “대대적인 북미 이산가족 상봉추진 캠페인을 시작했다”며 연방 의원들에게 서한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북 이산가족 상봉 법안’에 서명한 의원들이 현재 22명인 가운데, 지지 의원수를 200명까지 늘리는 것이 목표라는 것입니다.

재미이산가족상봉 추진위원회 이차희 사무총장은 8일 VOA에 많은 재미 이산가족들이 고령으로 거동이 불편하다며 올해 우선 화상상봉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 사무총장] “그래서 우선 올해 저희들이 원하는 건, 코로나 문제도 있고, 우선 비디오 상봉을 원합니다. 올해 우선 비디오 하고 전화 상봉부터 시작해 주셨으면.”

20년간 미-북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해 온 이차희 사무총장은 바이든 정부가 인권을 중시하는 정책을 펴고 있어 미-북 이산가족 상봉문제 또한 성사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 의회에서 한인 의원들이 이산가족 문제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움직이는 점 또한 희망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영 김 의원의 경우 에드 로이스 하원의원 보좌관 시절부터 한인 이산가족 문제를 직접 다뤘었다는 것입니다. 

[녹취: 이 사무총장] “영 김 의원이 초선의원이지만 사실은 그 동안 20년 넘게 한인 이슈를 다뤄온. 이 분이 이산가족 일을 로이스 하원의원 뒤에서 해 온 분입니다. 이 분을 중심으로 세 명이 더 있다고요. 네 명의 한인 하원의원이 있다는 데 대해서도 상당히 희망적으로 봅니다.”

이차희 사무총장은 이산가족 상봉이 하루가 급하다며, 20년 전 활동을 시작했을 때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숫자가 10만 명이었는데 시간이 흘러 이제는 대부분 사망했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녹취: 이 사무총장] “제 손을 붙들고 우셨습니다. 어떤 분들은 ‘관장님만 믿습니다’라고… 제 손을 붙들고 우시던 분들 다 돌아가셨습니다. 제가 알던 분들 다 돌아가셨습니다 이제는.”

미국 내 한인들은 지난 2000년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 이후 북한 내 친지들과의 상봉을 위해 민간 차원에서 풀뿌리 운동을 계속 펼쳐왔습니다. 

미 의회도 2001년 상하원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처음 의결한 이후 지속적으로 관련 법안과 결의안을 상정하는 등 이 문제에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성과는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