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북한에서 신앙인과 정치범들이 당국에 의해 강제실종되고 있다고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말했습니다. 북한에 의한 강제실종의 피해자는 어린이를 포함해 20만 명이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30일, 북한에서 신앙 생활을 하는 사람들과 정치범들이 당국에 의해 실종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유엔이 정한 ‘강제실종 희생자의 날’을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전 세계 많은 곳에서 독재정권에 의해 강제실종이 주기적으로 발생한다며 북한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독재정권은 자신들의 권위에 도전하거나 반대 의견을 표명하는 사람들을 침묵시키거나 압제의 수단으로 자유와 인권을 옹호하는 사람들과 언론인들, 정치적 반대파들을 체포 구금하거나 살해해 생사나 행방을 알 수 없도록 만들고 있다는 겁니다. 

폼페오 장관은 강제실종은 무도한 행위라며, 이를 이용하는 정권은 허약하고 취약하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강제실종 피해자들을 위한 정의와 그 같은 범죄를 자행한 자들에 대한 책임 추궁을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모든 나라들에 불법적인 강제실종의 관행을 포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유엔은 2010년 12월 채택한 결의를 통해 매년 8월30일을 강제실종 희생자의 날로 지정했습니다. 

강제실종이란 국가기관, 또는 국가의 역할을 자임하는 단체에 의해 체포, 구금, 납치된 후 실종되는 것을 말합니다. 

특히 실종 당사자는 물론이고 그 가족에게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크기 때문에 매우 심각한 인권유린으로 규정되고 있습니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COI는 최종보고서에서 북한이 1950년 이후 다른 나라 국민들을 조직적으로 납치함으로써 대규모 강제실종 사태를 초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COI는 북한에 의한 강제실종의 피해자가 어린이를 포함해 2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