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자유를 위한 미주한인교회연합 KCC 주최로 12일 의회 서편 잔디밭에서 열린 북한 인권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북한인권개선을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2017년 북한의 자유를 위한 미주한인교회연합 KCC 주최로 의회 서편 잔디밭에서 열린 북한 인권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북한인권개선을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내 북한 관련 최대 한인 기독교 단체가 다음 달 워싱턴에서 대규모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집회를 엽니다. 미-중 무역 전쟁 속에 중국이 계속 국제법을 어기고 탈북민을 강제 북송하는 현실을 국제사회에 부각할 계획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자유를 위한 미주한인교회연합(KCC)이 다음달 8일부터 11일까지 워싱턴에서 북한 주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인권 집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 2010년부터 횃불대회란 이름으로 매년 7월마다 워싱턴에서 다양한 북한 인권 집회와 행사를 열고 있습니다. 

이 단체 공동의장인 손인식 목사는 21일 VOA에 중국 정부의 탈북민 강제북송 문제를 강하게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손인식 목사] “올해는 다른 해 보다도 지금 미-중 무역전쟁이 가장 상상도 못 하게 벌어지고 있는데 이 와중에 중국이 끊임없이 무자비하게 탈북자들을 잡아 북송하는 문제를 국제적 관심사로 다시 한번, 이 북송의 문제가 전 세계적인 관심을 가져오도록 초점을 맞춰보려 합니다.”

이 단체는 21일 보도자료에서 7월 9일 백악관 앞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 인권 개선에 관심을 촉구하는 기도 집회와 거리 행진을 연다고 밝혔습니다. 

또 10일에는 미 의회 서편 잔디밭에서 여러 상·하원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 주민들의 자유 회복과 탈북 난민 보호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 계획입니다.

특히 한인 2세 청소년들은 별도의 지도자 인턴십 행사를 통해 탈북민 간증, 인권 전문가들의 강의 등을 듣고 상·하원 의원들을 직접 만나 북한 인권 개선을 설득할 예정입니다.

강사로는 북한 꽃제비 출신으로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을 기념하는 부시 센터에 근무하는 조셉 김 씨가 나서 “한인 2세들에게 인류보편의 가치인 인권과 분단된 한반도에 대해 깊은 도전을 줄 것”이라고 단체는 밝혔습니다. 

손 목사는 북한 주민들을 대변하는 목소리가 중단되지 않고 계속 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손인식 목사] “제일 특별한 것을 인류 보편의 가치 즉 인권의 문제는 인간이 만든 최대의 난제이기 때문에, 세계 역사도 그렇지만, 우리 북한 인권, 탈북자들의 인권 문제도 계속 이뤄질 때까지 계속돼야 한다는 것! 그래서 제일 중요한 뉴스는 올해도 이 행사가 열린다는 겁니다.”

지난 2004년 설립된 KCC는 미국 의회의 북한인권법 제정과 관련 결의안 채택 등 미 정부가 북한 주민들의 인권에 계속 관심을 갖도록 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