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북한 당국이 탈북자들을 고문하는 등 인권 실태가 여전히 열악하다고 밝혔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오늘(21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 당국은 (중국) 국경을 넘나드는 사람들을 범죄자로 취급한다”면서, “특히 한국으로 망명을 시도하거나 기독교 단체의 도움을 받은 경우엔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는 등 가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또한 “최근 중국이 북한 당국과 협조해 탈북자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는 정보가 있다”면서 중국에서 체포된 탈북자들의 북송 금지를 촉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퀸타나 보고관은 북한의 식량난 해결이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북한의 사정은 “기후 조건과 양분이 부족한 토양, 그리고 (대북) 제재의 부작용이 불안정성을 가중시키는 요인이 됐다”면서도 “식량 부족의 책임은 북한 정권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북한 당국이 “결점이 많은 중앙배급제를 채택해 경제·농업 정책에서 실패했다”며 “시장을 통해 합법적이고 안전하게 식량을 조달할 여건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와 관련, 퀸타나 보고관은 한국 정부의 대북 식량 지원과 개성공단 재가동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개성공단을 통해 “제공된 일자리가 인권 측면에서 북한 주민들의 삶을 개선시켰다”며 “공단을 다시 열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지난 17일부터 한국을 방문해 정부 당국자들과 탈북자, 개성공단 기업인 등을 면담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