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북한자유주간 참석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한 탈북민 대표단이 VOA와 인터뷰하고 있다.
제16회 북한자유주간 참석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한 탈북민 대표단이 VOA와 인터뷰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등 국제사회는 북한의 비핵화와 더불어 북한 주민들의 의식을 깨우는 인권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제16회 북한자유주간 참석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한 탈북민 대표단이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VOA’ 스튜디오를 방문한 탈북민 대표단 3명을 만나 지난주 열린 북한자유주간 성과와 의미를 들어봤습니다.

라디오
[인터뷰: 북한자유주간 탈북 대표단] “비핵화와 북한 주민 깨우는 운동 동시 추진해야”

질문) VOA 스튜디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먼저 간단히 자신의 소개부터 부탁 드립니다. 

김흥광) 제 이름은 김흥광입니다. 서울에서 활동하는 NK지식인연대의 대표입니다. 2004년에 한국으로 왔습니다.

이효주) 네, 저는 서울에서 활동하는 자유북한방송의 기자 이효주입니다.

최정훈) 저 역시 서울에 있는 북한인민해방전선의 대표를 맡고 있는 최정훈입니다.

기자) 지난해 시작된 미-북, 남북 대화가 비핵화와 평화에 집중되면서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 문제는 관심이 크게 떨어졌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그런 시기에 북한자유주간 행사가 열려 뭔가 의미가 있었던 것 같은데요. 이번 행사가 어떤 의미가 있었다고 보십니까?

김) 이번 행사의 모토는 탈북자들의 호소에 주장에 기울여달라는 겁니다. 저희가 말하는 것은 두 가지입니다. 비핵화가 관심사인데, 그 비핵화를 위해서는 결국 인권을 함께 갖고 가야 비핵화도 해결할 수 있다는 겁니다. 비핵화가 너무 부상하다 보니 인권이 너무 깔아 앉아 있는 것을 다시 한 번 각성시키고 초점을 맞추기 위해 워싱턴에 왔습니다.

기자) 안보와 인권이 별개가 아니라 서로 연관돼 있다는 말씀이신데, 이번 행사 표어가 ‘탈북민들에게 들어라 그럼 진실을 알게 될 것이다’ 입니다. 탈북민들의 얘기를 잘 듣지 않나요?

최) 그게 사실은 남한에서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탈북민들에 대한 배제, 북한 정권의 눈치를 보다 보니까 실제로 탈북민들이 인권 문제를 어디에다 호소할 데가 없습니다. 다행히 2004년부터 16년째 해 오고 있는 북한자유주간이 이번에 열리니까 북한의 속성에 대해 알려면 탈북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도 김정은과 대화할 때 꼭 인권 문제도 함께 다뤄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어 왔습니다.

기자) 문재인 정부는 하지만 인권 압박은 실효적 수단이 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북한이 정상국가로 발전하도록 경제 등 여러 지원을 해서 발전시키는 게 인권 개선을 실질적으로 증진하는 실효적 방법이란 입장입니다. 그래서 북한 정권을 자극하려 하지 않고 탈북민들에게도 비슷한 입장이란 지적인데요

김) 북한 정권의 속성이 결국 독재 체제이고 그 독재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모든 사실을 감춰야 하고 거기서 일어나는 자기들이 자행하는 반인륜적이며 반인권적인 일들에 대해서는 덮으려고 합니다. 결국 우리가 비핵화라는 순수한 문제만 놓고 보면 인권 실상을 덮고 계속 인권을 유린하면서 비핵화에만 초점을 맞추는 상황이 장기간 계속되는 겁니다. 또 북한처럼 폐쇄된 사회에서 고발이나 제보를 통해 북한 정권이 깊숙이 숨겨 놓은 모든 핵·미사일 비밀이 폭로되기 위해서라도 무엇보다 알 권리, 표현의 권리, 인권이 보장돼야 하는 거죠. 따라서 비핵화를 하려면 당연히 인권 문제도 동시에 제기해서 인류가 바라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가 제대로 되도록 해야 하는 겁니다.

기자) 그렇군요. 이번 북한자유주간에서는 북한의 장마당과 여성 문제도 중요하게 다뤄졌습니다. 북한의 경제 동력인 장마당에 대한 여성들의 기여가 상당한데도 별로 주목을 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았는데요. 어떤가요? 

이) 북한에서 지금 시장경제는 여성이 주도하고 있습니다. 가장 큰 원인은 가정의 경제를 꾸려가야 하는 가장이 나라에서 배급이나 돈을 보장받지 못하니까 여성들이 가정의 생계를 책임지는 상황이 된 겁니다. 그러면서 장마당에 한 두 명씩 나가기 시작하면서 장마당이 활성화 됐습니다. 그래서 여성이 장마당을 책임지게 된 겁니다.

기자) 장마당을 통해 초기적인 시장 경제도 배울 수 있고 앞으로 북한 경제의 큰 동력이 될 것이란 지적인데요. 장마당 활성화를 위해 외부에서는 어떤 지원 노력이 필요할까요?

이) 장마당은 나라에서 막을 수 없습니다. 대북 제재가 더 강화된다 해도 북한 주민들은 밀수라든지 이런 걸 해서더라도 장마당은 계속될 겁니다.

김) 시장의 본질적인 특성을 살려주면 됩니다. 시장은 결국 수요와 공급이 이뤄지는 장소 아닙니까? 공급은 개개인의 역할도 중요하겠지만, 국가의 역할이나 무역 수지도 중요하겠죠. 그런 면에서 시장 활성화를 위해 뭔가를 하겠다고 한다면 군사 용도가 쓰이지 않는 생필품, 민생에 필요한 것들을 적극 시장에 유입할 필요가 있습니다. 물론 식량이나 의약품도 포함되겠죠. 또 북한 당국이 가격 조정이나 환율 등에 개입하지 못 하도록 투명성 확보, 자문기구 같은 것을 만들어 정부 통제를 없애고 시장을 주민들에게 맡기도록 돕는다면 시장은 본래의 속성대로 발전할 수 있다고 봅니다.

기자) 북한 인민군에 대한 인권 문제도 이번에 주목을 받았습니다. 과거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가 2010년에 워싱턴에 와서 한 발언이 기억납니다. 북한에서 가장 인권 침해를 받는 대상이 군대라고 말했었는데. 당시 발언 잠시 한 번 들어보시죠

[녹취: 황장엽 전 비서] “북한에서 (정권에 대항해) 일어날 수 있는 게 누구인가? 군대입니다. 아무리 세뇌 교육을 자꾸 해도 군대는 원한이 뼈에 사무쳐 있거든. 한창 공부할 나이에 10년, 13년씩 김정일을 위해 죽는 연습만 하다 끝나게 되면 또 탄광 등에 보내 또 그 생활을 하게 하거든. 일생을 망치게 한다고. 이 보다 더 큰 인권 유린이 없어요.”

기자) 북한 젊은이들의 삶을 군대를 통해 완전히 망치게 한다고 했는데, 어떤가요?

최) 북한군에서 발생하는 구타나 폭행 이것은 항시적으로 일어나는 일입니다. 군에서 가장 심각한 인권 유린은 북한의 17살 청소년들을 27살 까지 강제로 청춘을 다 바치도록 한 다는 그 자체가, 군사 복무 10년 그 자체가 인권 유린이라고 생각합니다. 여성 군인들도 조선노동당에 입당하기 위해 원하지 않는 성추행이나 성폭행을 당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하다는 게 확인이 됐습니다.

김) 부연 설명을 드리고 싶습니다. 왜 10년인가? 탈북자들이 한국에 와서 보면 남한이 북한을 공격할 의사도 없고 군대 규모도 적고 조건도 안 됩니다. 북한도 그걸 압니다. 그런데 왜 남한은 58만, 북한은 120만으로 만들까요? 저는 사회 불안 세력들, 청년들, 가장 혈기 왕성하고 진취적이고 목숨을 내 놓고 변화를 외칠 수 있는 청년들을 다 군대에 몰아 넣어 각종 기합과 훈련, 세뇌를 통해 오직 하나밖에 알 수 없도록 준비시키면 27~30살이 되어 제대하면 장가가고 가정을 가지니까 기운이 빠지는 거죠. 이게 바로 통치 구조와 전략에서 비롯된 겁니다.

기자) 북한 장마당 세대가 들으면 상당히 화나고 불편할 수도 있겠네요. 

김) 그렇습니다.

기자) 세 분께서는 미국에 몇 번 오셨습니까?

김) 저는 10 번째 온 것 같습니다.
최) 저도 4번 정도 왔습니다.
이) 저는 처음 왔습니다.

기자) 처음 오셨으니까 어떤 느낌이신지 궁금합니다.

이) 어렸을 때부터 교육받았던 미국 놈을 쳐부수자. 미국 놈들 때려 부수자! 노래 부르고 미국 선교사들 나쁘다고 배웠는데 와 보니까 제가 북한에서 배웠던 것과 너무 다릅니다. 또 저희들이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위해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많은 미국인들이 도움을 주시잖아요. 그래서 참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기자) 끝으로 이번 북한자유주간이 마무리됐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개인적으로 어떤 메시지를 꼭 전하고 싶으신가요?

김) 여러 기회를 통해 이번에 저희 생각을 확실하게 말했습니다. 비핵화를 위해서는 외부에서 압박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그러니까 안에서 외부가 왜 압박을 하는지, 왜 우리가 계속 고생을 하는지 알도록, 주민들의 의식을 깨우도록 하는 노력을 동시에 펼쳐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습니다.

최) 미국에서 북한 정권을 압박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탈북자들이 한국에 3만명 이상 와 있지 않습니까? 북한을 너무나 잘 알고. 이들이 북한 주민을 깨우고 정권을 바꾸고 비핵화, 인권 개선을 위한 활동에 탈북자들이 많이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기회를 더 주시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이) 저도 탈북민들이 목소리에 귀를 더 기울여달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북한의 인권이 더 빨리 개선되도록 우리를 더 많이 활용하고 협력해 달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열리고 있는 북한자유주간에 참석한 한국의 탈북민 대표단의 얘기를 전해드렸습니다. 인터뷰에 김영권 기자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