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북한이 인권 문제에 대해 유엔과 논의할 가능성을 열고 그 방안을 탐색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밝혔습니다. 또 만일 북한과 인권 개선을 위한 대화를 시작한다면 민감한 문제가 아니라 노동 권리부터 다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북한 당국이 인권 문제를 유엔과 논의하는 것에 대해 가능성을 조금 더 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지난주 서울을 방문한 퀸타나 보고관은 14일 NK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북한은 현재 여러 선택지를 탐색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인권 문제를 미국 뉴욕이 아니라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인권최고대표 사무소에서 대화하길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유엔이 북한과 인권 대화를 시작한다면 정치범 수용소 등의 북한 인권 문제의 민감한 부분 보다 노동자 급여 등 사회적 노동 권리부터 다루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다만 이 같은 발언의 배경이 되는 북한 당국이 누구인지 등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이어 향후 남북 정상회담에서 현재 한국 정부가 북한에 인권 문제를 제기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오히려 한국 정부는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 국민 6명에 대해 자신에게 어떠한 정보도 공유하고 있지 않다면서 인질들이 남북 협상의 대상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탈북민들을 만나 북한의 인권 실상을 조사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던 퀸타나 보고관은 한국의 외교부 이태호 2차관과 통일부 천해성 차관 등을 면담했습니다.

또 11일 기자회견에서는 정치범 수용소 운영 등 북한의 인권탄압 실태는 전과 달라진 바 없다고 지적하면서, 북한의 국제적 위상은 국제사회와의 인권 대화에 참여할 때 실현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the international prestige of North Korea, that according to the Leader’s speech, would only become a reality as long as the country opens up to a human rights dialogue.

이와 관련해 미국은 북한 인권 문제를 적극 제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녹취: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It’s an issue that’s important, and it needs to be given that importance by having someone at a senior level who is giving high attention to it.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14일 VOA와의 인터뷰를 통해 북한 인권은 중요한 사안인 만큼 미국도 이 문제에 집중하는 고위급 전담 특사를 임명해 큰 비중을 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이 물러난 후 북한인권특사 자리가 2년째 공석인 것은 위법의 소지가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가 특사를 임명하고 인권 문제에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It is a requirement under U.S. law that there be a special envoy for North Korea human rights. The NK Human Rights Act was reauthorized July of last year shortly after the Singapore summit. That calls for the appointment of the special envoy. 

킹 전 특사는 또 북한은 퀸타나 보고관이든, 미국이 임명한 특사든, 인권 실태를 살펴볼 수 있는 인사들의 입국을 허용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