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 인권 관련 안보리 회의가 열렸다.
지난해 12월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 인권 관련 안보리 회의가 열렸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 정부가 저지르는 지독한 인권 침해와 유린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는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remain deeply concerned by the egregious human rights violations committed by the North Korean government.”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7일 VOA에, 오는 10일 개최될 예정이던 유엔 안보리의 북한인권회의가 회의소집에 필요한 찬성표를 채우지 못해 무산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이 향후에도 북한인권회의 개최를 계속 추진할 것이냐는 질문에, 미국은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인권 유린과 폭력을 집중 조명하며, 독립적인 정보에 대한 접근을 촉진하는 한편, 북한에 인권 존중 압박을 가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continue to work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raise awareness, highlight abuses and violations, promote access to independent information and keep pressure on the DPRK to respect human rights.” 

앞서 AFP 통신은 7일, 유엔 안보리가 2014년부터 개최해왔던 북한인권회의가 회의소집에 필요한 찬성표를 채우지 못해 무산됐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