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미국 비정부 단체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북 인도적 지원을 어렵게 만드는 조치들을 해제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국무장관과 재무장관, 의회 등에 전달된 공개서한 내용을 안소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 비정부 단체들이 보낸 공개 서한에는 모두 4가지 요구사항이 담겼습니다. 

우선 대북 인도주의적 문제를 북 핵 협상과 분리시켜 달라는 겁니다.

또, 인도적 지원을 위한 미국 구호 단체 관계자들의 방북 허용과 재무부 해외자산 통제실 (OFAC)의 대북 제재 조항의 예외 적용도 요청했습니다. 

이어 인도주의 지원 중단을 북 핵 협상의 ‘채찍’으로 활용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가 대북 인도주의 상황을 개선시켜 줄 것을 약속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 미 구호단체들의 서한 보기

서한에는 국무부의 북한 여행 금지 조치로 구호 단체 관계자들이 ‘특별 승인 여권’을 신청해야 하는데, 이 과정이 길고 비용 또한 많이 든다고 적시했습니다. 

이 때문에 대북 인명 구조 사업과 의료, 식량 지원에 큰 어려움이 따른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급성 영양실조 상태에 처한 북한 어린이 6만여 명이 외부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상황이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결핵 확산과 다재내성 결핵이 치료되지 않으면 북한 전역을 넘어 세계적인 보건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서한은 미국친우봉사단(AFSC) 워싱턴 사무소의 다니엘 야스퍼 아시아 지역 담당관이 지난달 26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면담하면서 전달됐고,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 장관, 상원과 하원 외교위원회 위원장 등에게 보내졌습니다. 

이번 서한은 AFSC를 비롯해 평화와 정의재단, JTS 아메리카, 코리아 평화 네트워크, 굿프렌즈 USA등 35개 단체가 공동으로 작성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