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이그 모카이버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뉴욕사무소장.
크레이그 모카이버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뉴욕사무소장.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개선해야 한반도 평화와 안정이 지속될 것이라고, 유엔인권 최고대표사무소가 강조했습니다. 유럽연합은 한반도의 대화의 모멘텀에도 불구하고 북한 인권 상황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유엔인권 최고대표사무소의 크레이그 모카이버 뉴욕사무소장은 16일,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북한 인권 문제 해결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모카이버 소장] “It finds that prospects for durable peace and stability may potentially be undermined by the lack of significant progress in addressing ……”

북한의 오래된 인권 유린을 해결하는데 중대한 진전이 없으면 평화와 안정의 전망이 약화될 수도 있다는 겁니다.

모카이버 소장은 이날 인권 문제를 논의하는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유엔사무총장의 북한인권보고서를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보고서에는 생명권과 자유권, 공정한 재판의 거부, 이동과 표현의 자유에 대한 통제 등 중대한 인권 유린 사례들이 담겼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유엔인권 최고대표사무소와의 관여를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모카이버 소장은 유엔은 북한에 인권 개선을 위한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모카이버 소장] “The Secretary General urges the government to recommendations of the group of independent experts on accountability……”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에 인권 유린 책임 규명과 처벌을 위한 독립적인 전문가들의 권고를 검토하고, 권고안 이행을 위해 국제사회와 유엔 시스템과의 교류를 촉구하고 있다는 겁니다.

조앤 아담슨 유엔주재 유럽연합대표부 부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아담슨 부대표] “While taking note of current momentum of dialogue on peace and security including inter-Korea summits and meetings, we do not see tangible progress…”

남북정상회담 등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에 관한 대화의 모멘텀에도 불구하고, 심각한 북한 인권 문제에 관한 가시적인 진전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아담슨 부대표는 북한에 시급히 인권 상황을 개선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아직 가입하지 않은 유엔 인권 협약들에 서명 비준하고,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을 북한으로 초청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이 같은 국제사회의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녹취: 이성철 참사관] “The report Secretary General on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DPRK includes politicized data and contents.”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이성철 참사관은 유엔 사무총장의 북한인권보고서에는 정치적인 자료와 내용들이 들어있다고 주장하면서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 참사관은 유럽연합의 비판도 북한의 인권 현실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